전국교역자부인연합회 회장선거, 금품공세 물의

P사모, 추천거부되자 등기소포로 뇌물성 선물 보내

가 -가 +

교회재판상담소
기사입력 2019-05-29 [11:34]

전국교역자부인연합회, 추천을 위해 선물공세

지회에서 추찬해주지 않자, 지회장에게 선물공세

基督公報 | 입력 : 2019/05/29 [12:43] | 조회수: 187
 
 

 

 

 

전국교역자부인연합회 회장선거가 과열로 치닫고있다. 평북지회에서 선거에 나가고자 하는 P사모가 평북지회에서 추천을 위하여 2018년 12월 영양제, 2019년 1월 회전 봉투, 회의 전 3월 2일 가방을 보냈고, 3. 14일 추천이 거부되자, 3월 23일 화장품, 그림 등을 보냈다. 교역자부인연합회 선거가 부정과 부패로 치닫고있다.
  

 

▲     © 基督公報

 

▲     © 基督公報

 

 교역자 부인 P사모는 백화점에서 선물을 골랐다고 했다.  

 

▲     © 基督公報



평북지회장은 받은 선물을 등기소포로 2019년 4월 1일 다시 P사모에게 보냈다.

 

▲     © 基督公報

 

 

이렇게 선물을 집에 가져온 이유는  지회장이 추천권이 있기 때문이다. 지회장의 날인이 있어야 한다. 

 

▲     © 基督公報

▲     © 基督公報



그러나 평북지회장은 추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     © 基督公報



평북지회 임원회가 2019년 3월 14일 P사모에 대해 회원추천권을 거절하자, P사모는  사실상의 뇌물성 명품을 백화점에서 구입하여 지회장 집으로 가져왔던 것이다. 이에 대해 당사자에게 다음과 같이  질의를 던졌지만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     © 基督公報

 

교회재판상담소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교회법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