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영 총회장 '긴급권고 서신'에 대한 법적 평가

김태영목사와 채영남 목사의 긴급권고 서신은 권고에 불과

가 -가 +

교회재판상담소
기사입력 2019-10-13 [23:10]

▲     ©교회재판상담소

 

 

김태영목사와 채영남 목사가 긴급권고 서신으로 십자가 화해의 정신으로 돌아가라고 해 104회 수습안을 실현하라고 양측을 압박했다.

 

김하나목사에 대해서는 "총회가 결의한 수습안은 일종의 징계의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 총회 재판국의 재심 판결(2019.8.5)에 따라서 김하나 목사는 위임목사가 취소되고 최소 15개월 이상 교회를 떠나야 합니다.이 기간에 설교목사로 강단에 서는 일이 없이 자기 성찰의 기회로 삼기를 바랍니다"고 했다. 

 

그렇다면 처음부터 명성교회수습안이 아니라 명성교히 징계안이 되어야 했다. 채영남목사와 김태영총회장은 가능하면 명성교회를 교단안에 두고자 총대들에게 수습을 부탁했다.

  

 

명성교회 수습안에는 김하나목사에 대한 징계 내용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 징계는 재판을 통해서만 받도록 되어 있다. 그러므로  "총회가 결의한 수습안은 일종의 징계의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라고 말하는 것은 수습과는 거리가 먼 용어이다.

 

수습이란 징계하는 것이 아니고 화해와 조정을 하는 것이다. 김 총회장은 4번에서 "수습안의 '교단 일치와 화합'의 정신을 수용하고 십자가 화해 정신으로 돌아가기 바랍니다."고 하여 수습은 징계가 아니라 일치와 화합의 정신이라고 했다.    

 

그리고 7번에 "이 수습안은 법을 잠재하고 결정한 것이므로 누구든지 총회헌법 등 국가법과 교회법에 의거하여 고소, 고발, 소 제기, 기소제기 등 일절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므로 이 수습안은 처음부터 징계성을 배제하는 것이었다. 

 

그러므로  "총회가 결의한 수습안은 일종의 징계의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고 말한 것은 바른 판단이 아니다.

 

▲     ©교회재판상담소

 

그의 권고를 분석해 보자.

교회재판상담소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교회법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