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재판국, 박노철건 재심기각, 출교 확정

강남노회는 임시당회장 파송 거부

가 -가 +

교회재판상담소
기사입력 2020-01-25 [21:29]

총회재판국으로 출교된 박노철목사가 재심을 신청하였지만 다시 총회재판국으로부터 기각돼 노회로부터의 정직 6개월과 서울교회로부터의 출교선고가 확정되어 더는 강남노회 나 서울교회에서는 활동하기가 어렵게 되었다. 

 

총회재판국이 이례적으로 출교를 선고한 것은 박목사가 용역을 교회당에 끌어들여 소화전을 난사하는 등 박목사가 진두지휘하여 검찰로부터 기소가 되었고 사회전반적인 여론을 반영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서울강남노회는 불법적으로 계속 임시당회장 파송을 거부하여 총회재판국의 결정을 무시하고 있는 상태이다. 총회재판국의 판결이 끝났기 때문에 이제는 임시당회장을 파송해야 할 것이다.

 

  © 교회재판상담소



서울교회는 임시당회장을여전히 파송하지 않아 불법을 일삼고 있는 서울 강남노회를 고발할 필요가 있다. 교단법을 따르지 않기 때문에 총회파송 총대권을 보류해야 할 것이다.   

 

  © 교회재판상담소

 

  © 교회재판상담소

 

  © 교회재판상담소






교회재판상담소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교회법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