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대 강치원 교수, "소돔과 고모라사건을 동성애로 해석해서는 안된다"

가 -가 +

교회법룔신문
기사입력 2020-09-28 [15:33]

  © 교회법룔신문



  © 교회법룔신문



장로회신학대학교 역사신학 교수로 일정기간 가르쳤던 강치원교수(장신대, 독일 뮌스터 대학 교회사박사)가 페이스북에서 "교회세습을 관철시키려는 자들이 동성애 반대라는 프레임을 내걸고 학교와 총회를 뒤흔들고 있다"고 하면서 "이를 위해 주고 받은 돈은 예배당안의 십자가를 끌어내리고 그 자리에서 시온 마구스상을 달고 총회의 교단기도 찟어버리고 그 자리에 시온 마구스기를 세웠다"고 했다. 

 

이어 강교수는 "성직매매와 교회세습을 감추기 위해 목소리를 높이는 동성애의 실체가 얼마나 왜곡되었는지를 알기위해 소돔과 고모라 사건을 촘촘히 들여다 보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성경전체는 소돔과 고모라 사건을  동성애로 해석하는 것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고 했다.

 

동성애 반대와 교회세습

 

어떻게든  교회세습을 관철시키려는 자들이 동성애 반대라는 프레임을 내걸고

 

학교와 총회를 뒤흔들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주고받는 돈은  예배당 안의 십자가를 끌어내리고  그 자리에 시몬 마구스 상을 달고 총회의 교단기도 찢어버리고  시몬 마구스 기를 세웠습니다.


교회는 교회세습과 성직매매로 안에서 곪고 터져  여리고성처럼 무너져 내리는  절체절명의 시간 앞에 서 있습니다.


이 성직매매자들이  성직매매와 교회세습을 감추기 위해 목소리를 높이는 동성애의 실체가 얼마나 왜곡되었는지를 알기 위해 소돔과 고모라 사건을  촘촘히 들여다보았습니다.


성경 전체를 통해  소돔과 고모라 사건을 동성애로 해석하는 것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교회의 역사는 성경의 해석과는 다른 해석을 하며 소돔과 고모라 사건을 동성애를 상징하는 사건으로 만들었습니다.


성경의 해석과 교회 전통 가운데  하나는 틀릴 수밖에 없습니다.


전자가 틀리든, 후자가 틀리든, 우리는 당혹감에 쌓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도 전 성경의 해석보다는 기독교 전통이 틀리기를 바랍니다.


만약 그렇다면 우리는  성경에 근거하지 않는 기독교 전통을 어찌 해야 할까요?

 

그의 설교는 동성애보다 성직매매가 더 위험하다고 했다. 그리고 소돔사람들이 롯의 현관문을 부수는 것이 동성애보다 더 위험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명성교회 세습이 동성애보다 더 위험하다는 쪽으로 몰아가고 있다. 명성교회는 교단헌법위 해석과 재판국판결, 총대들의 결정, 교인들의 결정, 노회의 결정을 통한 절차에 있어서 하자가 없는 행위를 한 것이다. 

 

그의 설교를 보자. 성서를 왜곡해서 해석을 하고 있다. 

 

  © 교회법룔신문

 

 

이어 그는 소돔과 고모라 사람들의 행위는 동성애라기 보다는 이방신을 섬기는 영적 간음에 있다고 했다.

 

  © 교회법룔신문

 

강교수는 이사야 1장도 소돔과 고모라 사건을 하나님의 참된 예배가 사라진 예로서 억압받는 사람을 도와주고 고아와 과부의 송사를 도와주어야 하는 정의의 상실이라고 보았다.

 

  © 교회법룔신문



스바냐의 용례에서도 소돔과 고모라를 동성애로 해석하려는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수도 소돔과 고모라의 멸망을 나그네와 환대와 관련한 것으로 언급한다고 했다.

 

그러나 이는 왜곡된 해석이다. WBC(World Biblical Commentary) 마태복음 주석에 의하면 소돔과 고모라는 악명높았고 두 도시는 죄악때문에 파괴되었다고 했다.   

 

The sins of Sodom and Gomorrah were notorious, and the cities suffered destruction for their sins (Gen 19:24-28, WBC, Matthew, 273p).  

 

여기서 죄악이 악명높다는 것은 동성애를 말한다. 도시는 동성애때문에 파괴된 것이다.  

 

프랑스 소설가 마르셀 프루스트(Marcel Proust)의 장편소설 『소돔과 고모라 Sodom et Gomorrhe』에는 일부 인물들이 동성애자로 나온다.

 

고고학자들이 기원후 79년 화산 폭발로 파괴된 이탈리아의 도시 폼페이를 발굴했을 때, 그리스도교도로 추측되는 어떤 사람이 벽에 새겨놓은 'SODOMA GOMORRA'라는 글자들이 발견되었다. 

 

Sodom 에서 파생된 sodomy는 항문섹스를 말한다. Sodomy is anal sexual intercourse.  Sodomite는 남성동성애자를 의미한다. 

 

이러한 단어들은 소돔에서 파생된 것으로 서양에서 소돔과 고모라가 의미하는 것은 동성애를 말한다. 성서주석학자나 성서 전체에서 소돔과 고모라가 의미하는 것은 동성애를 의미한다. 억지로 소돔과 고모라가 동성애를 뜻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은 성서를 왜곡해서 해석하는 것이다.

 

  © 교회법룔신문

 

결론에서 강교수는 소돔과 고모라 사건을 동성애로 보는 것은 성경을 촘촘하게 읽지 않기 때문이라고 하면서 소돔과 고모라를 동성애로 해석하는 것은 성경왜곡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미 서구학자들은 소돔과 고모라를 동성애라고 해석을 해왔다.

 

  © 교회법룔신문



교회법룔신문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교회법률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