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회 박노철목사측, 상황끝

서울교회측 박노철목사측 지자자들, 법적 조치할 것 시사

가 -가 +

교회법룔신문
기사입력 2020-10-23 [00:02]

서울교회 박노철목사측은 법원으로부터 38억의 소송폭탄을 맞고 전면 철수했다.  그들의 짐은 트럭을 통하여 어데론가 운반되었다. 서울교회에서 박노철목사의 10년 잔치는 끝났다.  박노철목사는 민사소송은 1차 끝났고, 형사소송을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한 그동안 불법으로 점거해왔던 신도들 중 일부는 38억에 대한 압류를 당할 수 밖에 없다.  서울교회측은 그동안 정신적으로, 물질적으로 영적으로 너무 힘들었기 때문에 38억 임료에 대해 교인들의 재산에 대한 압류는 불가피한 상태라고 했다. 아마 장로, 안수집사, 권사 등으로 재산을 압류하게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외에 박노철목사를 무분별하게 지지한 사람들, 언론등에 대해서 손해배상 소송은 불가피하다고 해 귀추가 주목된다.  

 

  © 교회법룔신문

  © 교회법룔신문

 

서울교회측 신도들은 기도를 하고, 이번주부터 예배를 드릴 준비를 하기 위하여 성전을 청소하기도 하였다.  

 

  © 교회법룔신문

 

  © 교회법룔신문

 

지금까지 교회와 신앙은 박노철목사측을 지속적으로 지지하여 왔지만 결국 가짜뉴스를 남발하였음이 드러난 셈이 되었다.  다음의 수많은 기사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험집내기 기사로서 사실상 가짜뉴스임이 드러난 셈이다.   

 

 

 

 

 

 


현재 교회와 신앙은 수억의 불법모금으로 인해 검찰판정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이다. 불법모금이 인정되면 장경덕 장신대 이사장 겸 교회와 신앙은 처벌이 불가피한 상태이다. 매년 1억 이상 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10년이상 수억에 대해 불법모금을 해왔기 때문에 기부금법으로 형사처벌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형사처벌이 되면 이제까지 불법으로 받은 돈에 대해서 다 돌려주어야 한다.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①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2010. 6. 8.>

1. 제4조제1항에 따른 등록을 하지 아니하였거나, 속임수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으로 등록을 하고 기부금품을 모집한 자

2. 제6조제1항을 위반하여 기부금품을 낼 것을 강요한 자

3. 제10조제1항에 따른 반환명령에 따르지 아니한 자

4. 제10조제2항에 따른 승인을 받지 아니하고 기부금품을 등록한 모집목적과 유사한 용도로 처분하거나 승인을 받은 내용과 달리 기부금품을 처분한 자

 

강남노회 역시 임시당회장을 파송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서울교회측은 지금까지 박노철목사를 지지한 언론, 교단관계자 등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서울중앙지법, "박노철측은 임료 38억을 지급하라"

http://claw.kr/528

교회법룔신문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교회법률신문. All rights reserved.